고객지원
HOME 고객지원 고객지원
 “30년째 푸대접, 소프트웨어산업은 4D” 

국회서 SW 관련 정책 세미나

“최근 7년간 물가 20% 오를 때

소프트웨어 조달가는 고작 4%

공공부문부터 제값 보장해야”


“한국은행에 따르면 소프트웨어(SW) 산업은 지난해 175조원의 부가가치를 창출해 국내 산업의 10분의 1을 차지했다. 고용 창출 효과는 제조업보다 1.7배 높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일자리 샘터’인 셈이다. 그런데도 3D, 4D업종으로 불린다. 정부 정책이 초래한 측면이 크다.”(박진국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 회장)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SW 대가 혁신을 위한 정책 세미나’ 행사장. 한국SW·ICT총연합회와 한국SW산업협회,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 한국상용SW협회 등 100여 개 SW 관련 단체가 공동으로 SW 산업 위상 제고, 고용 창출 방안을 정부와 국회에 제안하는 자리였다.

이날 SW 업계 관계자들은 한목소리로 정부의 ‘푸대접’을 성토했다. 열악한 예산부터 잦은 과업 범위 변경, 불명확한 요구 등으로 공공 SW 생태계가 흔들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최근 7년간 물가는 20% 올랐는데 SW 조달가격은 4.4% 인상에 그쳤다.

그러다 보니 SW 종사자들 사이에서 “어렵고(Difficult), 위험하며(Dangerous) 더럽다(Dirty)는 뜻의 3D에 더해 꿈조차 없는(Dreamless) 4D 업종”이라는 얘기까지 나왔다는 것이다.

노규성 한국생산성본부 회장은 “SW 가치 보장이 최우선으로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 회장은 “지금 현실은 예산 책정 과정에서 적정 가격의 20%가 깎이고, 국회 심의에서 다시 20%, 대기업 하청일 경우 10%가 더 줄어드는 구조”라고 주장했다.

조현정 SW산업협회 회장은 “지난해 중국에서 하루 평균 1만4000개 기업이 창업했다. SW 일자리만 74만 개가 늘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국내 벤처기업이 4만6000개라는 것을 고려하면 중국에서 사흘간 창업한 숫자와 비슷한 셈이다. 지난해 국내에선 9300개의 SW 일자리가 새로 생겼다. 조 회장은 “좋은 일자리의 시작은 정당한 대우를 받는 것”이라며 “지난 30년간 업계는 ‘공정한 대가’, ‘제값 받기’, ‘최저가 개선’, ‘대가 혁신’ 등등으로 표현을 바꿔가며 정책 개선을 요구해왔다”며 “이제 더는 새로운 이름을 찾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부의 공개 SW 도입 확대 지침에 대한 우려도 제기됐다. 김동철 상용SW협회 수석부회장은 “공개 SW라고 해도 모든 코드를 공개하는 것이 아닌 데다, 보안·바이러스 문제가 생기면 마땅히 대처할 방법이 없다”며 “이런 정부 지침은 폐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개 SW는 대부분 외국산이라 국내 산업 발전과 인력 양성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SW 업계는 이날 국회에 정책개선 보고서를 전달했다. 지난 7월부터 4개월간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마련한 내용으로 ▶합리적 예산 수립·집행 ▶공정·투명한 사업 계약 과업 기준 명확화 ▶상용 SW에 대한 정당한 대가 산정 등 4가지 과제가 담겼다. 업계는 이를 통해 2022년까지 5만 개의 신규 일자리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조풍연 SW·ICT총연합회 상임의장은 “업계가 요구하는 최소한의 혁신 정책”이라며 “특히 최고가치 입찰 제도를 도입해 인건비만큼은 100% 보장해줘야 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SW산업진흥법 개정 등 제도 개선을 통해 업계 의견을 수용할 뜻을 비쳤다. 박성동 기획재정부 국고국장은 “우수 제품에 대한 수의계약 허용, 분리 발주 계약 확대 등 SW 조달이 기술 중심으로 제도화하는 정책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봉석 공공부문발주자협의회 회장은 “현재 10% 안팎인 SW 유지보수 비율을 2022년까지 20%로 상향해 글로벌 수준(22%)으로 끌어올릴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민주당 의원), 정성호 기획재정위원장(민주당 의원), 김진표 민주당 의원, 이상민 민주당 의원, 손승우 중앙대 교수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조달청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한컴지엠디·KJ이노베이션, VR스포츠교실 사업 협력 MOU 관리자 2019.02.18 1610
공지 학교안전이 최우선- 우리나라도 지진에서 자유로울수 없다! 관리자 2018.11.16 2029
» “소프트웨어산업은 4D"30년째 푸대접 관리자 2018.11.16 2090
공지 초등학생 진로교육 강화 (자유학기제에서 자유학년제로 확대) 관리자 2017.01.09 8949
공지 남녀학생 게임으로 가르치니 눈이 번쩍 1 관리자 2016.12.10 9420
공지 2017학년 수능/수학-종합적사고 필요한 문제출제 관리자 2016.11.17 9106
공지 고3교실에 교과서가 사라진다...EBS교재에 밀려"무용지물"신세 관리자 2016.03.22 11027
공지 굴뚝+SW시대 .. 소프트웨어학과 부활 관리자 2016.02.11 12472
공지 올해 SW교육 선도학교 900개로 확대 / 학교당1000만원지원 관리자 2016.02.11 11868
공지 "중학교 자유학기제'내년 전면 시행 관리자 2015.11.24 14870
공지 교육부 학교폭력 실태조사 착수 관리자 2014.09.11 24132
공지 초등1,2학년 방과후학교 영어교육허용 관리자 2014.09.02 24351
공지 전국72개 초.중학교,올해 하반기 SW 교육실시 관리자 2014.08.21 24785
공지 경기도-초등학생대상 소프트웨어(SW) 정기교육시행 관리자 2014.08.02 25607
공지 0~5세 전면 무상교육 관리자 2012.12.30 34146
공지 올해부터 모든 초중고생 우울증-ADHA 검사를 받는다 관리자 2012.10.27 35478
공지 여수 엑스포와 함께하는 SBS 세계 해양문화 체험 (동영상 자료) 관리자 2012.06.11 32989
공지 국가차원 학교 진로교육 성취기준 마련 관리자 2012.05.12 36930
공지 초중고생 연2회 진로직업 적성검사 실시 관리자 2012.03.15 36461
82 초등 1~2학년 방과후 영어 4월 말 또는 5월초부터 가능 관리자 2019.03.13 90
81 AI·VR·3D 프린팅 등 4차산업 기술로 최첨단 문화국가 구현문체부, '제3차 문화기술 연구개발 기본계획' 발표 관리자 2019.02.18 128
80 ‘VR 스마트 미래 체육교실’ 모델 제시(서울양화중-서울양화중 실내체육교실 최초 설치) 관리자 2018.09.04 516
79 코딩! 도대체 코딩이 뭐예요? -- (미래산업의 핵심기술-코딩) 관리자 2018.08.08 657
78 초등학생 코딩 교과서, 프로그래밍 언어보다 '개념'에 집중 관리자 2018.07.25 571
77 "스마트시티"가 무엇인가? 관리자 2018.07.03 668
76 문체부 -- 가상현실 종합지원센터 구축 등 ...... 관리자 2018.04.19 851
75 스마트하고 똑똑해진 가로등 관리자 2018.01.04 970
74 "절대평가 시안 폐기·원점 재검토"--수능개편 1년 유예 관리자 2017.08.31 1178
73 초등학교 교실 실내 미세먼지 관리자 2017.07.21 1297
72 수능영어 절대평가에 따른 현상! 관리자 2017.05.31 1221
71 어린이비만 줄여라--"의자없는교실" 관리자 2017.05.31 1169
70 --- 우린 감정지능 과목 만들자(AI에 수학/과학 맡기고...) 관리자 2017.03.21 1214
69 수능 탐구영역의 중요도 높아짐(EBS투니쌤 수능특강,완성 활용도도 높입시다.) 관리자 2017.02.24 1585